디자인서비스란 l 사이트견적의뢰 l 유지보수 표준서 l 제작가격 표준서 l 웹 2.0 방식이란 l 디자인 계약서 양식
포트폴리오 신청 l 묻고답하기 l 자료실
W3C란
World Wide Web Consortium의 약자로 월드와이드웹 컨소시엄을 뜻한다.
W3C는 웹 표준을 제정하는 등 웹의 장기적인 발전을 위해 1994년에 창립된 인터넷 관련 국제 컨소시엄이다.
미국의 MIT 컴퓨터과학연구소, 프랑스 INRIA(Institute National de Recherche en Informatique et en Automatique), 아시아의 게이오대학과 쇼난후지사와 캠퍼스 등이 주도적으로 참여해 결성했다.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 과 협력해 결성된 단체로 W3C의 디렉터이자 웹의 창안자이기도 한 팀 버나스리 (Tim Berners-Lee)의 주도아래 움직이고 있다. 본부는 미국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에 두고있다.
W3C는 HTML표준안을 확정하는 곳으로 인터넷 웹사이트의 향방을 손에 쥐고 있다. W3C는 현재 500여개 회원 기관들로 구성돼 있다. IBM 마이크로소프트 넷스케이프 소니 등 내로라하는 일반 기업을 비롯해 비영리기관, 산업기관, 정부기구 등이 W3C의 회원사 목록을 구성한다.
이처럼 수많은 기업과 기관들이 W3C에 가입한 이유는 W3C에서 논의되는 다양한 분야의 기술 표준에 자사의 논리와 이익을 조금이라도 반영시키기 위해서다. 일단 W3C가 정한 기술 규격은 거의 예외없이 '표준'으로 인정받기 때문에, 기술결정 과정에 입김을 넣는 일은 매우 중요할 수밖에 없다.
W3C의 프로젝트에는 웹의 기반이 되는 HTML, 그래픽과 글꼴(폰트), 문서 포맷 등 이용자 환경영역을 정하는 일/ 전자상거래 보안, 개인정보 유출 방지, 음란물 차단, 전자서명/ 인터넷의 특정 주소를 호출하는 표준규약인 HTTP와 차세대 규약인 HTTP-NG, 새로운 웹 저작언어인 XML, TV와 웹의 융합에 따른 여러 기술적 문제 / 시각이나 청각장애를 지닌 사람들도 정상인들처럼 자유롭게 웹의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각 정보 제공업체들에 다양한 기술적 지원을 권고한 일종의 가이드라인인 WAI 등이 있다.
웹브라우져 전쟁
최근 모질라 파운데이션의 파이어폭스 브라우져가 인기를 얻으면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터넷 클라이언트 소프트웨어 시장 장악에 더욱 신경을 기울일 것으로 전망, 브라우져 전쟁이 예견된다고 마크 앤드레센이 밝혔다.
엔드레센은 1990년대 마이크로소프트의 인터넷 익스플로러에 침몰당한 넷스케입 커뮤니케이션의 창립자이다. IE가 넷스케입을 앞지르고 난후 사실상 경쟁이 종료된 상태에서 마이크로소프트 내부적으로 브라우져 혁신은 1998년에 실질적으로 중단되었다고 엔드레센은 웹 2.0 컨퍼런스에서 밝혔다.
경쟁이 없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는 타 제품 대비 자사의 제품을 강화시키려는 노력을 거의 하지 않았으며 브라우져 사업과 연계된 마이크로소프트의 타 제품군- 일례로 MSN 서비스-의 강화를 위한 노력이나 야후와 같은 인터넷 업체의 성장을 견제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앤드레센은 최근 수년간 마이크로소프트가 브라우져 시장에서 기본적으로 독점적인 위치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이 위치를 사용하지 않았다는 것이 가장 놀라운 일중 하나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알려진 웹2.0
웹2.0이란 말은 ‘오라일리’사와 컴덱스쇼를 주최했던 ‘미디어라이브(MediaLive)’사가 2004년 초 IT관련 컨퍼런스 개최에 대한 아이디어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생겨났으며, 오라일리사의 데일 도허티(Dale Dougherty) 부사장이 과거 닷컴 버블에서 살아남은 닷컴 기업들에서 발견되는 특별한 특징들을 다른 기업들과 대비하는 의미에서 웹2.0으로 명명하였다고 한다. 다시 말하면, 웹2.0이라는 말은 과거의 닷컴 버블과의 이별을 통해서 새로운 웹의 개념을 찾아보고 싶다는 희망과 기대의 의미가 많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닷컴 버블에서 처절한 가치 폭락을 경험한 IT 종사자들에게는 최근 들어서 찾아오는 닷컴 부활 열기 속에서 새로운 가치를 대중들에게 주고, 그리고 스스로가 그러한 가치를 느끼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최근의 성공들이 과거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서는 과거와의 적절한 단절이 필요할 것이고, 웹2.0은 이런 필요에서 발생한 적절한 산물이라고 보여진다. 물론, 웹2.0의 가치를 폄하할 생각은 전혀 없다.
하지만, 불연속적인 의미의 웹2.0을 받아들이기에는 Web1.0(이런 개념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의 의미가 우리에게 모두 공유 되고 있는지 생각해보게 된다. Web의 근본적인 ‘공유’ 정신이 사라지고 있는 지금의 상황에서 사용자 중심의 조작과 공유를 근간으로 하는 웹2.0이 대두되는 현실은 ‘자연으로 돌아가라’는 가르침을 생각하게 한다.
야후의 웹2.0 서비스들
웹2.0의 대표 서비스들로 필자가 근무하는 야후 본사의 서비스들이 많이 언급되고 있는 것은 기분 좋은 일이 아닐 수 없다. 인수가 아닌 야후가 직접 개발한 서비스들이었다면 더 자랑스러웠겠지만. 나열하자면, 태그(tag) 기반의 사진 공유사이트로 웹2.0의 대표주자라고 언급되는 플릭커(www.flickr.com), 소셜 북마크 공유 서비스인 딜리셔스(del.icio.us), XML과 자바스크립트 기반으로 위젯이라는 사용자가 원하는 프로그램을 작성할 수 있는 콘파뷸레이터(www.konfabulator.com), 웹메일이면서 아웃룩과 유사한 인터페이스를 구현한 오드포스트(www.oddpost.com), 일정과 행사를 관리해주는 트래킹 사이트인 업커밍(www.upcoming.org) 등이다. 열거해 놓은 서비스들은 웹2.0이라는 거대한 타이틀에는 어울리지 않을 지 모르지만, 소박하고 유용한 서비스들이다. 조만간 우리나라 사용자들에게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